UPDATED   2020. 11. 10(화) 15:23
페이지상단으로이동

BMW, 하늘을 나는 '전기 날개 수트' 개발

    • 고다솔 기자
    • |
    • 입력 2020-11-11 13:50
    • |
    • 수정 2020-11-11 13:50
[출처: BMW]

매셔블, 기어정키, 롭리포트 등 여러 외신이 세계 최초의 전기 날개 수트 개발 소식을 전했다.

독일계 차량 제조사 BMW i가 BMW의 미국 컨설팅 자회사 디자인워커스, 오스트리아 파일럿 피터 잘즈만(Peter Salzmann)과 협력해, '전기 날개 수트'를 선보였다.

더욱 더 나은 낙하 경험을 선사하고, 기존 낙하산보다 더 먼 거리를 이동하기 위한 목적으로 제작됐다.

전기 날개 수트 실험 시, 잘즈만은 다른 비행사 두 명과 함께 3,000m 높이에서 낙하했다.

잘즈만은 전기 날개 수트를 착용한 덕분에 일반 낙하산과 함께 낙하한 다른 비행사보다 더 빠른 속도로 육지에 착륙할 수 있었다.

전기 날개 수트에 탄소 프로펠러가 2개 장착됐으며, 각각 7.5kW의 전력을 사용한다. 최대 시속 300km의 속도로 이동할 수 있다.

세계 최초 전기 날개 수트의 자세한 모습은 아래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고다솔 기자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세상을 바꾸고 있는 블록체인과 IT 관련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만나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