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 11. 10(화) 15:23
페이지상단으로이동

美 교통 기술 기업, 특별한 교통수단 실험…진공 상태에서 여행을?

    • Travis 기자
    • |
    • 입력 2020-11-12 15:04
    • |
    • 수정 2020-11-12 15:04
[출처: Virgin Hyperloop]

CNN, 매셔블 등 복수 해외 매체가 미국 교통 기술 기업 '버진하이퍼루프(Virgin Hyperloop)'가 진공 상태에서 여행 가능한 교통수단 실험을 최초 공개했다.

버진하이퍼루프 임원 조쉬 기젤(Josh Giegel)과 사라 루치안(Sara Luchian)은 진공 상태에서 인간의 여행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진공 교통수단 원형에 직접 탑승하며 안전성을 실험했다.

실험 과정에서 하이퍼루프는 15초간 최대 시속 172km의 속도로 움직였다. 향후 하이퍼루프가 상용화된다면, 최대 30명까지 탑승한 상태에서 전 세계를 최대 시속 1,000km의 속도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뉴욕에서 워싱턴 D.C까지 30분 만에 이동이 가능해지는 셈이다.

진공 상태에서 여행을 할 수 있는 교통수단 하이퍼루프의 자세한 모습은 아래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Travis 기자

댓글 [ 0 ]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

뉴스레터 구독하기

세상을 바꾸고 있는 블록체인과 IT 관련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만나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