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상단으로이동

SKT, 5G 활용한 골프 생중계 '첫 선'

    • 박병화 기자
    • |
    • 입력 2019-05-14 17:12
    • |
    • 수정 2019-05-14 17:12
SK텔레콤이 16일부터 나흘간 인천 중구 SKY 72 골프앤리조트 하늘코스에서 개최되는 SK텔레콤 오픈 2019에서 5G 무선 네트워크를 활용한 골프 생중계 서비스를 선보인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16일부터 나흘간 인천 중구 SKY 72 골프앤리조트 하늘코스에서 개최되는 ‘SK텔레콤 오픈 2019’에서 5G 무선 네트워크를 활용한 골프 생중계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SK텔레콤은 JTBC와의 협업을 통해 5G 상용망을 활용한 TV 스포츠 생중계를 추진한다. 또한 옥수수(oksusu)를 통해 별도 자막 및 해설이 제공되는 ‘5GX 전용홀 중계’도 선보인다.

중계차 없는 5G 무선 환경 중계 구현… 스포츠 중계에 일대 혁신 가져올 것

SK텔레콤은 SKY 72 골프장의 3번, 4번, 9번 홀을 ‘5GX 전용 홀’로 지정하고 5G 무선 중계 설비를 구축했다. 소형 5G 모뎀과 연결된 ENG 카메라로 선수들의 경기 장면을 촬영, 5G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JTBC골프 채널로 송출해 기존과 전혀 다른 방식의 스포츠 중계를 선보인다.

일반적으로 골프 중계는 촬영 영상을 각 홀에 구축된 유선 케이블을 통해 현장에 있는 중계차로 보내고 이를 다시 중계차에서 방송국 주·부조정실로 송출하는 다소 복잡한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이번 5G 골프 생중계는 무선 모뎀과 연결된 카메라에서 임시 조정실로 영상을 직접 송출해 옥수수(oksusu)로 방송하는 것으로 중계 현장에 카메라를 위한 복잡한 선과 중계차 설비가 더 이상 필요 없게 되는 획기적인 방식이다.

5G 상용망이 스포츠 중계에 활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용량·초고속·초저지연 특성의 5G를 생중계에 활용하면 각종 물리적 제약으로부터 자유로워져 넓은 공간에서 진행되는 마라톤, 골프 등 중계에 대대적인 변화가 가능하다고 SK텔레콤 측은 밝혔다.

특히 중계차나 케이블 설치 등에 소요되는 제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방송 산업 전반에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SKT는 앞으로도 5G 무선 네트워크 중계가 스포츠에 이어 뉴스에도 확대되도록 방송사들과 지속적으로 협업 관계를 유지할 방침이다.

5GX 전용 홀 중계, 갤러리 캠, 4D 리플레이, 초고속 카메라 등 다양한 중계 영상 골라보는 재미 선사

SK텔레콤은 골프 팬들이 5G를 활용한 중계를 충분히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볼거리도 준비했다.

‘5GX 전용홀’에서는 JTBC 김미영 아나운서와 장재식 해설위원이 옥수수(oksusu)를 통해 별도 중계를 진행하고 골프 팬들이 5G를 활용한 중계를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외에도 갤러리의 시각에서 대회 이모저모와 대회장 분위기를 소개하는 ‘갤러리 캠’, 출전 선수의 스윙을 정확히 분석하는 타임 슬라이스 방식의 ‘4D 리플레이’, 초고속 카메라를 활용해 슬로우 모션으로 스윙을 분석하는 ‘수퍼 슬로우 캠’ 등 다양한 특별 영상을 제공한다.

해당 중계 및 영상들은 대회 기간 동안 옥수수의 ‘SK텔레콤 오픈 2019’ 메뉴에서 생중계 화면, 영상 클립 등을 자유롭게 선택해 시청할 수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상파 3사와 연이어 뉴미디어 사업 개발 MOU를 맺고 5G의 저지연성 및 빠른 업로드 속도 등을 활용한 생중계 시스템을 공동 개발하기로 한 바 있다. 향후 SK텔레콤은 5G 기술을 스포츠·보도·행사 등 다양한 중계 분야에 접목해 국내 방송 분야 전반에 5G 기반 혁신을 불러일으킬 계획이다.

SK텔레콤 김혁 5GX미디어사업그룹장은 “5G 생중계는 각종 제약으로부터 자유롭기 때문에 스포츠뿐 아니라 긴급 재난 현장 보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며 “향후 여러 방송사와의 협업을 통해 5G 기술로 방송 시스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병화 기자 | [email protected]

댓글 [0]
댓글 서비스는 로그인 이후 사용가능합니다.
댓글등록
취소
  • 최신순
닫기